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NOTICE

NOTICE

공지사항입니다.

연다향 쌀국수 출시를 앞두고 있어요^^
연다향 쌀국수 출시를 앞두고 있어요^^
  • Name : 아띠본 (ip:)
  • Hit : 806
  • Date : 2015-12-03



안녕하세요.

내 몸을 웃게 하는 건강한 차 이야기, 연다향입니다.^^

 

연다향에서 연을 이용한 쌀국수가 출시되는데요.

연쌀국수 포함, 강황과 흑미 등 3종류 정도 출시할 예정이예요^^

 

그래서~!!

상품에 들어갈 사진을 촬영하게 되었습니다~

사진 찍을 국수는 준비를 해야겠죠??

뜬금무 육수샷+_+!!!!


(도구들이........ 친숙하군요--;;;;)

 

이모님께서 요리를 잘 하셔서 옆에 있으면 왠지 방해가 되는 듯 한 기분이라...

옆에 기웃기웃거리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하하하핳ㅜㅜㅜ

 

.. 쌀국수에 들어갈 고명들과 쌀국수들이 나란히 있군요...

설마.. 사진찍는다고 하니까..이모님.. 설정이신가@0@!!!!!!!!!



국수에 올라갈 고명은

달걀지단 2종류와



개성있게 썰린 호박~_



예쁜 색감을 내주는 당근+_+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 콩나물~



그리고, 이분이 빠지면 섭섭하죠..바로 김!!!!!!



고명은 다 준비가 되었으니

이제 국수를 삶습니다.

 

(*주의! 이모님의 폭풍국수휘젓기스킬이 시전되고 있으므로 일부 쌀국수의 모양이 요상하게 보이실 수 있습니다.)



보이시나요? 화려하게 튀어오르는 국수국물이;;;;;

이리저리 국수가 잘 풀리도록 팍팍 휘저으시느라.. 이게 제일 잘 나온 사진이랍니다.ㅜㅜ



....이번엔 왜 쌀국수들이 얌전히 있냐구요??

댓츠노노~!!!

폭풍 쒜이킹 쒜이킹~~~+_+



잘 삶겨진 쌀국수를 찬물에 행구어 둘둘 말아줍니다.



황쌀국수는 양이 엄청 많게 나왔네요.

....형광등때문인지 하얗게 보이기도 하구요_



연잎



마지막으로 흑미까지

돌돌 말아둔 쌀국수를 촬영용으로 그릇에 예쁘게 담습니다.






.....생각보다 그릇에 예쁘게 담는 것이 쉽지가 않네요;;;;;

물기가 살아(?)있을 때 재빨리 담이려고 하니까 모양이 이상하고

예쁘게 담으려고 하면 계속 만지작거리니까.... 떡이 되요..ㅜㅜㅜㅋㅋ

이것도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듯_!!



세가지 쌀국수를 한곳에 담아보았어요~





아아.... 원래는 콩나물과 김...김을!!!!

같이 올리려고 했으나

사진기사님이 깔끔한 맛이 없고 지저분해 보이신다는 결론으로

콩나물과 김을 빼고 찰영했습니다.

많이 아쉬웠어요....으흑....

 

사진기사님이 촬영하시는 데에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옆에서 꼽사리로 저도 같이 사진을 찍었답니다.하핳

원래는 앞쪽에서 사진을 찍어야 되는데 옆에서!! 그것도 확대해서 찍다보니

화질이 많이 안 좋네요_





욕심이 화를 부른다죠...

옛 어른들 말씀은 틀린 게 없다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닌 것 같네요.허허...

좀 더 맛있게 보이려고 깨와 김을 투하 했더니...

했더니... 흐그흐규흡극ㅜㅜㅜㅜ

 

일단은 사진이 나와봐야 알겠지만서도

찍긴 찍었는데 걱정이 되네요.

맛있게 나와야 될텐데....에구구;;

 

...상품에 들어가는 사진하나 찍는 것도 일이 장난이 아니네요;;;;

모든 상품을 만드시는 분들.. 정말 대단하시다라는 생각이..........ㅜㅜ

 

....연다향 쌀국수 맛있게 보이시는지_?

 

아참!! 촬영하고 난 뒤 저 국수들은 어떻게 됐을까~??

흐흐흐흐... 제 배속에 있습니다.@_@ㅋㅋ

다 먹고 난 뒤 빈그릇샷을 남겨둘 껄 그랬어요ㅎㅎㅎ




연다향홈페이지- http://www.연다향.com/

연다향 블로그 - http://yeondahyang.tistory.com/

연다향 이메일 - raeil7797@daum.net

카카오톡 ID- raeil7797

네이버밴드- “연다향으로 검색

고객센터-055.374.7797


File
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맨위로